알림  > 공지사항 


공지사항


보도자료<언론보도> 제주에 뜬 '문화의 달'…박양우 장관 "산지천 자연환경 활용한 무대 감동"

운영진
2019-10-20
조회수 187

19일 제주 산지천에서 '문화의 달' 제주 기념행사
 박양우 장관 "제주, 새로운 지역 문화 거점될 것"

[제주=뉴스핌] 이현경 기자 = "수많은 문화행사를 다녔지만 오늘 '문화의 달' 기념식처럼 정말 멋지고 아름다운 행사를 본 적이 없다. 산지천 자연환경을 그대로 이용해 우리에게 많은 감동을 줬다."

문화체육관광부 박양우 장관은 19일 제주 산지천 하류에서 진행된 '문화의 달' 제주 기념행사에 참석해 이와 같이 축하했다.



지난해 순천에 이어 올해 '문화의 달' 기념행사는 제주에서 열렸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과 제주 시장, 시민 1000여명이 이날 오후 6시30분부터 제주시 산지천에서 진행된 '문화의 달' 행사에 참석했다.

올해 '문화의 달' 기념행사 주제는 '느영나영 문화의 달 제주'다. '느영나영'은 제주말로 '너하고 나하고'다. '문화'는 너와 나, '우리'를 뜻하며 우리가 사는 일상이 곧 '문화'라는 메시지가 시민들의 인터뷰를 통해 전광판에 나타났다.

이번 행사는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강원도 문화올림픽 총감독이던 김태욱이 맡아 화려한 볼거리를 선사했다. 공연은 '제주'를 그대로 상징했고, 기념식은 많은 이들이 '제주'하면 떠올리는 노래 '감수광' '제주도의 푸른밤'을 합창하며 문을 열었다.


이어 노래와 연기가 어우러진 공연 '바람을 타고 온 달빛' '여인, 물, 그리고 불의 섬'으로 제주를 소개했다. 섬도시인 제주에 예로부터 내려오는 1만8000명의 신 이야기를 공연에 녹였고, 화산섬인 제주를 '불에서 태어나고 물에서 사는 곳'이라고 표현해 공감을 샀다.

특히 세계적인 문화유산이자 제주의 자산 '해녀'들의 노래도 극에 담겨 보는 이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어두운 밤하늘 아래서 제주 하도리, 애월 해녀들은 광목으로 만든 과거 해녀 옷을 입고 등장했다. 산지천 물 위에서 노동요 '제주 해녀노래'를 부르는 해녀들의 목소리가 산지천을 꽉 채웠다. 세월을 담은 '제주의 목소리'는 관람객들을 집중시켰다. 또 최연소 해녀인 고려진(35)도 산지천 물속에서 등장해 '제주의 미래'를 보여줬다.

무대 구성도 볼거리였다. 산지천을 훼손하지 않고 주변과 자연 그대로를 활용한 점이 눈길을 끌었다. 관람객과 마주하는 무대는 물론이고 산지천을 둘러싼 북성교와 용진교, 그 아래 흐르는 산지천은 문화의 공간으로 재탄생했다. 관람객은 배우들이 어디서 튀어나올지 모르는 엄청난 규모의 공연장을 마주했다.

노래와 극은 물론 화려한 불쇼와 미디어 아트가 더해진 북 퍼포먼스가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마지막으로 '공존, 어울림의 섬' 섹션에서 제주·서귀포 시민의 합창과 교향악단의 연주는 '문화의 총집합체'를 그대로 보여줬다.

박양우 장관은 "문화는 국민을 행복하게 하고 국가를 부강하게 하는 힘을 갖고 있다. '문화의 달'은 누구나, 어디서나 즐기는 문화의 달 본래의 의의를 실현하고 지역 중심 문화의 토대를 마련하는 연결고리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이어 "올해 기념행사 주제는 '느영나영 문화의 달'이다. '너와 나하고'라는 뜻의 제주도 고유의 아름다운 말이다. 제주에서 나고 자란 사람들, 제주가 좋아 찾아오는 사람들이 섬이 가지는 고립과 단절의 의미를 깨뜨리고 모두 함께 어울린다는 뜻일 것"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순수예술가, 환경운동가, 외지에서 들어온 이주민들, 다양한 색의 사람이 펼치는 어울림은 4차산업혁명 시대 융복합 패러다임에 걸맞은 문화한마당이 될 거라고 생각한다. 풍부한 관광자원을 가진 제주는 고유문화와 생태환경, 관광산업이 융합돼 새로운 지역 문화의 거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10월 '문화의 달'은 국민이 지역과 생활에서 문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1972년 지정됐다. 이와 함께 선택된 '문화의 날'은 매주 10월 셋째 주 토요일이다. 내년 '문화의 달' 행사는 경기도 파주에서 열린다.  

89hklee@newspim.com




http://www.newspim.com/news/view/20191020000001

1 0